영화) <윈드리버> / 테일러 쉐리던 review


 

<윈드리버> / 테일러 쉐리던






1


올해 본 영화중에 손에 꼽는 영화.
영화는 한 순간도 숨을 편하게 쉴 수 없었다.
감독은 어렵게 메시지를 전하지는 않았지만 어느 하나 편하게 다가오지 않았다.
메시지가 주는 무거움, 떨림은 내가 쉽게 받아들일 수 없는 종류의 것이었고
심호흡을 계속 하며 영화를 볼 수 밖에 없었다.





2

영화는 끔찍하고 비참하면서 또 아름다웠다.
성폭행장면과 소녀가 도망치는 장면.
살려고 10키로미터 눈발을 맨발로 달렸다는
소녀의 삶에 대한 의지.
10키로를 달렸다. 맨발로. 10km를. 그 차가운 눈길을.

이 영화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이 더 묵직하게 다가온다.





3

제이미 레너의 연기, 너무 좋았다. 그렇게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었는데
영화마다 감탄하게 된다. 특히 <윈드리버>는 더.. 너무 너무 좋았다.

그리고 내가 점점 팬이 되어가는 중인 엘리자베스 올슨,
연기가 과했다는 평도 있지만, 떨림이 전해졌다. 호흡도.
애초부터 이 영화를 봐야지하고 결심한 이유가
엘리자베스가 성폭행상담기관에서 봉사활동을 했다는 기사를 보고 난 후였으니.
연기에 대한 진정성과 희생자에 공감하고 슬퍼하는 자세를 보니 영화를 보지 않을 수가 없더라.




4

각본가가 <시카리오>각본가다.
저번에 <시카리오>를 보다 말아서 아직 제대로 못봤는데 호평이 대단해서 언제 한번 제대로 볼 날을 고대하고 있다
어떻게 이렇게 줄줄이 수작을 써내려갈 수 있는지.

신파도 없고, 자극적인 격투씬도 없이
인디언에 대한 차가운 시선, 차별, 여성에 대한 억압들을 정말 '담담하게' 보여주는데
그래서 더 와닿았다.




5

이렇게 좋은 영화가 상영관이 없어 관객들이 많이 볼 수 없다니 통탄할 노릇이다,
너무 너무 좋은 영화다. 너무너무..

이번에 일반판은 성폭행 장면이 불편하다고 일부 장면을 가위질해서 논란이였는데
영화보면서 설마 저 장면일까 생각했는데
나중에 들어보니 맞았다.

문제된 장면은 정말 영화에 없어서는 안될 장면이었는데.
불쾌하고 화나지만 조금 더 피해자 시선에서 볼 수 있는 장면인데
배급사 마음대로 난도질이라니.. 욕먹어도 싸다.





6

첫 장면과
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10km를 달렸다는 말.

삶에 대한 의지.  
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